HOME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자료실
보도자료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HOME > 열린공간 > 보도자료
보도자료    

서울 빈대 44% 고시원서 발견... 등록 고시원 방문조사 (연합뉴스 23.12.01)
희망나눔방  작성일 2023.12.01  조회 1835    

서울 빈대 44% 고시원서 발견…등록 고시원 방문 조사 (naver.com)


서울 빈대 44% 고시원서 발견…등록 고시원 방문 조사

입력 
 
수정2023.12.01. 오전 6:40
 기사원문

쪽방촌도 전수조사 …"주거취약시설 중점 관리"

빈대 피해 5단계 확인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에서 발생한 빈대의 절반 가까이가 고시원에서 나타나자 서울시는 주거취약시설을 중점적으로 관리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29일 기준 서울시 빈대 발생 건수는 총 89건으로 이 중 43.8%가 고시원에서 출현했다.

이에 시는 자치구마다 고시원 관리 전담인력을 지정하도록 하고 시에 등록된 고시원 4천852곳을 직접 방문해 빈대 발생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다.

전담인력은 고시원 영업자(관리자)와 거주자 동의를 얻어 고시원별로 방 1∼2개씩을 표본 조사한다.

침대·매트리스·장판 등에 빈대, 탈피 흔적, 배설물 등이 있는지 살피고 빈대가 있는 것으로 의심되면 시설 전체를 점검한다.

빈대가 발견되지 않았을 경우에도 빈대 발생 예방 행동수칙을 교육하고 발생 즉시 서울시 발생신고센터와 보건소, 120다산콜에 신고하도록 안내한다.

쪽방촌 대상으로는 전수점검에 나선다.

지난달 21일 기준 서울시 쪽방촌 빈대 발생 건수는 남대문 쪽방촌 1건, 서울역 쪽방촌 2건 등 총 3건이다.

아직 확산세는 더딘 편이나 쪽방촌의 열악한 주거환경 특성상 확산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고 시는 우려했다.

5개 시립 쪽방상담소에서는 빈대 조기 발견을 위해 모든 쪽방에 자율점검표를 배포해 전수조사하고 있다. 또 공지문을 게시해 주민에게 빈대 예방수칙과 신고 방법을 안내한다.

동자동 쪽방 방문 방제작업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전국적으로 빈대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9일 오전 서울 용산구보건소 관계자들이 빈대 방제 작업을 위해 동자동 쪽방촌 가구들을 방문하고 있다. 2023.11.9 utzza@yna.co.kr


자치구에서는 전수점검 결과를 토대로 방제계획을 수립하고 빈대 예방·완전 박멸을 위해 철저하게 방제한다.

시는 쪽방촌, 고시원 등 주거취약시설의 빈대 방제 지원을 위해 지난달 10일 5억원을 긴급 교부했으며 특별교부세 2억원을 추가 교부할 예정이다.

쪽방·고시원에 빈대 발생이 확인되면 빈대 피해 단계에 따라 보건소 자체 방제 또는 민간 전문업체를 통해 최대 3회, 총 300만원 이내로 방제비를 지원한다.

방제 이후로도 10일 간격으로 2회 추가 점검을 실시해 빈대가 박멸됐는지 특별관리할 예정이다.

빈대 발생시설에 대해서는 관리자가 원할 경우 관할 보건소에 비치된 진공청소기 등 물리적 빈대 방제물품을 일시적으로 대여해준다.

kihun@yna.co.kr
동구쪽방 상담소 희망나눔방
우48794 부산광역시 동구 초량중로 131 (수정동, 우48794)
대표전화 051-462-2017   FAX 051-462-2018   홈페이지 www.동구쪽방.org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