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자료실
보도자료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HOME > 열린공간 > 보도자료
보도자료    

서울시, 쪽방촌 주민에 월 2회 목욕탕 이용권 _ 한겨레 23년 3월13일
희망나눔방  작성일 2023.03.13  조회 815    

https://www.hani.co.kr/arti/area/capital/1083239.html


서울시도 목욕 복지…쪽방촌 주민에게 월 2회 이용권

등록 :2023-03-12 18:13수정 :2023-03-13 02:30

목욕탕. 게티이미지뱅크
목욕탕.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가 '목욕 복지' 사업을 펼친다. 서울시는 12일 “이달부터 쪽방촌 주민에게 인근 대중목욕탕 이용권을 제공하는 '동행 목욕탕'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샤워 시설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쪽방촌 주민들의 쾌적한 생활을 지원하는 한편, 에너지 요금 폭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목욕업 소상공인들을 돕겠다는 취지다.

 

서울시는 종로구 창신동과 돈의동, 중구 남대문로5가, 용산구 동자동, 영등포 등 5개 쪽방촌 주민들에게 1만원 상당 목욕탕 이용권을 한달에 두장씩 나눠줄 예정이다. 주민 선호도 조사 등을 거쳐 현재 종로구 돈의동 2곳, 창신동 1곳, 남대문·서울역 일대 2곳, 영등포 1곳 등 총 6개의 '동행 목욕탕'을 정했다. 최대 8곳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쪽방촌은 샤워 시설이 부족한 편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서울시 쪽방 실태조사 결과 쪽방 건물 중 27.6%만 샤워 시설을 보유하고 있었고, 주민들은 주거 불편 사항으로 샤워장 부족을 두번째로 많이 꼽았다”고 설명했다.

 

목욕탕 사업주에게는 쪽방 주민들이 이용권을 낸 만큼의 이용 대금에 더해 매달 운영 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5개 쪽방촌 주민 2400명 중 80%가 목욕탕을 이용한다고 가정하면, 목욕탕 한 곳당 매출이 월 480만원 늘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동행 목욕탕' 사업비는 모두 한미약품이 후원한다. 지난 10일 서울시와 한미약품은 '한미약품이 동행 목욕탕 운영 예산으로 매해 5억원씩 3년간 총 15억원을 후원한다'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광고
김선식 기자 kss@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동구쪽방 상담소 희망나눔방
우48794 부산광역시 동구 초량중로 131 (수정동, 우48794)
대표전화 051-462-2017   FAX 051-462-2018   홈페이지 www.동구쪽방.org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